최근 김해종합뉴스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행복밥집
TV 방송 영상
커뮤니티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전주환, GPS조작앱·휴대폰 초기화 등 '지능적'...한달간 행적 보니
상태바
전주환, GPS조작앱·휴대폰 초기화 등 '지능적'...한달간 행적 보니
  • 미디어부
  • 승인 2022.09.22 09: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범행 9일 전부터 5번 피해자 주소지 찾아가
교통공사 내부망에서 4번 피해자 정보 확인
휴대폰 초기화, 샤워캡과 장갑 소지한 채로
위치정보 조작 앱 설치…동선 숨기는 치밀함도
범행 8시간 전 현금 인출 시도…흉기 준비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신당역 살인사건 피의자인 전주환(31)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2022.09.21. (공동취재사진)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신당역 살인사건 피의자인 전주환(31)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2022.09.21. (공동취재사진)

[서울=뉴시스]임하은 기자 = '서울 신당역 스토킹 살인 사건' 피의자 전주환(31)이 검찰로 넘겨졌다. 전주환은 약 한 달 전에 범행을 결심한 뒤 피해자의 정보를 파악하고, 수차례 주소지로 찾아가는 등 차근차근 범행을 계획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중부경찰서는 지난 21일 오전 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보복살인 혐의를 적용해 전주환을 서울중앙지검으로 구속 송치했다.

전주환의 범행 흔적은 약 한 달 전부터 감지됐다. 그는 지난달 초 온라인상에서 장갑 여러 켤레를 구매했다. 당시 전주환은 장갑을 살해에 쓰려고 구매한 것이 아니었다고 진술했지만 장갑은 이후 범행에 사용됐다.

그리고 지난달 18일 전주환은 범행을 결심한 것으로 보인다. 전주환은 스토킹 처벌법, 성폭력처벌법 위반 등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었는데, 검찰은 이날 전주환에게 징역 9년을 구형했다.

그는 경찰 조사에서 중형을 구형받은 후 '인생을 망쳤다'는 생각이 들어 보복 살해를 계획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경찰은 범행 동기에 대해 "피해자의 고소로 재판을 받게 되고 중형 9년이 피해자 때문이라는 원망이 사무쳐서 이런 범행을 했다고 진술했다"며 "수사 결과도 그렇게 보여서 보복살인을 적용해 송치했다"고 전했다.

실제 전주환은 이때부터 서울교통공사 직원이었던 점을 활용해 피해자의 정보를 모으고, 증거인멸을 위한 준비를 하기 시작했다.

전주환은 구형받은 당일 증산역 역무실로 가 내부 전산망에서 처음 피해자의 정보를 조회했다. 전주환은 당시 역무원들에게 "교통공사의 다른 역 직원인데 컴퓨터 좀 사용하겠다"고 말하는 뻔뻔함도 보였다.

여러 차례 내부 전산망에 접속해 피해자의 주소지와 근무 시간, 장소를 확인한 그는 범행 9일 전부터 피해자를 직접 만나기 위한 시도를 하기 시작했다.

그는 지난 5일 최초로 전산망에 기재된 피해자의 옛 주소지로 찾아간 후 지난 9일, 13일, 범행 당일인 14일 2회까지 총 다섯 차례 구산역 인근 거주지를 방문했다.

전주환은 피해자를 살해하겠다는 목적이 명확했던 것은 아니라고 주장하고 있으나, 가방에는 매번 범행에 쓸 샤워캡과 장갑을 소지한 상태였다고 한다. 이 시기 휴대폰을 두 차례나 초기화한 점도 의심스러운 대목이다.

경찰은 "(전주환이) 찾아갈 당시에도 구체적인 결심이 있었던 건 아니고 얘기가 그때그때 다르다"며 "만나서 빌어야겠다거나, 합의하거나, 여차하면 죽여야겠다는 등 복합적인 심정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전주환은 지난 9일 초기화한 휴대전화에 위치정보 시스템(GPS) 정보 조작 애플리케이션(앱)을 설치하기도 했다. 이 앱은 위치를 조작할 수 있는 애플리케이션으로, 범행 전후 자신의 동선을 숨기려 의도한 것으로 관측된다.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신당역 살인사건 피의자인 전주환(31)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2022.09.21. (공동취재사진)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신당역 살인사건 피의자인 전주환(31)이 21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경찰서에서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2022.09.21. (공동취재사진)

그리고 지난 14일, 전주환은 오후 1시18분께 자신의 집 인근 은행 현금자동인출기에서 예금 전액인 1700만원을 찾으려 시도했다. 한도 초과로 인출하지는 못했는데 주변정리에 나선 모습이었다. 이후 전주환은 "부모님을 드리려 했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전주환은 오후 2시10분께 다시 자택으로 귀가해 옷을 갈아입고 20분 후 집을 나섰는데, 가방에는 여전히 장갑과 샤워캡이 들어있었다. 그리고 이번에는 흉기까지 챙겼다.

피해자를 만나기 위해 증산역과 구산역 두 곳에서 각각 피해자의 정보를 확인하는 치밀함을 보였고 오후 3시15분께, 오후 6시께 두 차례에 걸쳐 구산역 인근 피해자의 옛 주거지로 찾아갔다고 한다.

피해자를 만나지 못한 전주환은 오후 7시 지하철을 타고 피해자의 근무지인 신당역으로 이동했다. 이후 역 인근에서 1시간10분 동안 대기하다 오후 9시께 범행을 저질렀다. 샤워캡과 장갑을 착용한 상태였다.

전주환은 피해자에게 빌 생각도, 피해자와 대화할 생각도 있었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했지만, 당일 그는 피해자와 아무런 대화 없이 즉각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