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 PDF 지면보기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최근 김해종합뉴스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행복밥집
TV 방송 영상
커뮤니티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김해한글박물관, 한글날 ‘용비어천가’ 특별전
상태바
김해한글박물관, 한글날 ‘용비어천가’ 특별전
  • 최성애 기자
  • 승인 2022.09.30 17: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부터 전국 박물관 최초 원본 전체 공개
한글로 쓰인 최초 책 125장 10권 5책 구성

김해한글박물관이 제576돌 한글날을 맞아 한글로 쓴 최초의 노래인 ‘용비어천가’ 원본 전체를 전시하는 특별전을 개최한다.

용비어천가 원본은 국립한글박물관 소장 유물로 김해한글박물관은 125장의 가사가 수록된 10권 5책 원본 전체를 대여해 전국 박물관 최초로 원본 전체를 공개한다. 김해한글박물관은 공립박물관 최초 언어전문박물관으로 올 2월 국립한글박물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교류 전시 등 협력사업을 이어가고 있다.

전시 기간은 10월 9일부터 11월 13일까지로 원본 전시는 10월 9일~19일 11일간이며 나머지 기간은 영인본을 전시한다. 또 실감미디어를 활용해 세종대왕의 애민정신이 집약된 훈민정음 창제 원리를 설명하고 용비어천가 속 순우리말 단어들을 전시한다.

‘뿌리 깊은 나무는 바람에 흔들리지 않아…’로 시작하는 2장 가사가 널리 알려져 있는 용비어천가는 조선 4대 왕 세종에 앞선 6명 선조들의 행적을 노래한 서사시로 세종 27년(1445)에 편찬되어 세종 29년(1447)에 발간됐다.

용비어천가는 세종 25년(1443) 훈민정음 창제 이후 훈민정음을 시험하기 위해 한글로 쓴 최초의 책이자 세종 28년(1446) 한글 반포 이전에 지은 유일한 한글 작품으로 책 속에 담긴 125장의 가사는 가장 최초의 한글 사용 모습을 보여주고 있어 국어사 연구에도 중요한 자료가 된다.

완질은 10권 5책이며 세종 때 발행된 초간본 외에도 여러 차례 중간본이 출간되었는데 모두 목판본이다. 임진왜란·병자호란 이후 광해군 4년(만력본), 효종 10년(순치본), 문예 중흥기의 영조 41년(건륭본)에도 간행됐다.

조선 왕업의 정당성과 6마리의 용으로 표현되는 세종의 아버지와 할아버지와 또 그 할아버지를 찬양하는 노래라고 생각하기 쉬운 용비어천가는 그러나 ‘뿌리 깊은 나무가 흔들리지 않고 샘이 깊은 물이 마르지 않아 좋은 꽃과 열매를 맺고 내를 이뤄 바다까지 간다’는 2장 가사를 보면 ‘나라의 근본은 곧 백성이니 그 뜻을 잊지 말라’는 백성을 위해 지어진 노래임을 짐작할 수 있다.

이러한 의도는 ‘…백성의 고통을 모르면 하늘이 버리시나니 이 뜻을 잊지 마소서(116장)’, ‘백성이 하늘이거늘 … 나라의 근본이 곧 약해지니 이 뜻을 잊지 마소서(120장)’, ‘…하늘을 공경하고 백성을 위해 힘써야 나라가 더욱 굳건해진다(125장)’ 등 곳곳에서 직접적으로 나타난다. 따라서 용비어천가는 백성의 어려움을 외면하고 그들의 뜻을 저버리면 천명으로 나라를 세웠지만 결국 나라가 어려워질 것이니 이 뜻을 잊지 말라는 세종의 애민정신이 담겨 있다.

홍태용 김해시장은 “한글 창제 이후 세종 시대 문화 역량을 집대성한 용비어천가 원본 전체를 시민들에게 공개할 수 있어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며 “한글로 쓰인 최초 책과 노래를 만날 수 있는 기회인 만큼 많은 관심을 바란다”고 밝혔다.

김해시는 지역 출신 근현대 국어학계의 거목 한뫼 이윤재(1888∼1943)·눈뫼 허웅(1918∼2004) 선생의 업적을 기리기 위해 지난해 11월 김해한글박물관을 개관했으며 이곳은 최초 한글 공문서인 선조국문유서(보물 제951호) 등 한글과 관련된 보물 1점과 7000여점의 유물을 소장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