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김해종합뉴스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행복밥집
TV 방송 영상
커뮤니티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경남도, 폭염 대비 노숙인 보호대책 총력
상태바
경남도, 폭염 대비 노숙인 보호대책 총력
  • 장종석 기자
  • 승인 2022.08.01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군별 거리상담반 순찰 강화, 무더위쉼터 운영 등
오는 9월 30일까지 폭염 대비 노숙인 특별보호대책 추진

경남도는 폭염 속 노숙인 보호를 위해 지난달 28일 창원시, 경찰서, 창원시립복지원과 함께 민·관 합동으로 현장점검을 실시했다.

이번 민·관 합동점검은 최근 코로나19 재유행 대비로 취약계층의 방역 관리를 강화하는 한편 폭염피해를 예방하고 위기상황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해 마련되었다.

경남도는 거리 노숙인 발생 위험지역을 순찰하면서 역, 공원, 터미널 일대 등에서 생활하는 노숙인을 조사해 구호물품을 전달하고, 상담을 통해 시설입소와 무더위 쉼터 이용을 안내했다.

이와 함께 각 시·군에서도 9월 말까지 도움이 필요한 노숙인에게 시설입소, 응급보호, 긴급의료, 귀가, 귀향 등 시군 실정에 맞는 보호대책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종하 복지정책과장은 “코로나 19 장기화에 폭염까지 겹쳐 관내 노숙인 등 취약주민에 대한 보호가 절실하다”며, “이분들이 안전하게 여름을 보낼 수 있도록 다양한 지원대책 마련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내에는 창원, 진주, 사천, 의령에 노숙인생활시설 총 4곳이 운영되고 있으며, 현재 244명의 노숙인이 입소해 생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