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 카메라고발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벼농사, 비료 줄여 쌀 품질 높이세요"
상태바
"벼농사, 비료 줄여 쌀 품질 높이세요"
  • 장종석 기자
  • 승인 2021.06.10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질소비료 과다 시용 시 수확량 감소, 환경오염 유발 등 역효과 발생

경남도농업기술원은 도 내 모내기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고 있는 시기를 맞아 올해 생산하는 쌀 품질 향상과 탄소 저감을 위해 핵심 재배기술 지원을 강화해 나가고 있다.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벼논 물 관리 실천 첫 번째 기술로 벼 이앙 후 한 달간 논물을 깊이 대고 2∼3주 정도 물을 떼서 논바닥에 실금이 보이면 물을 다시 대는 방법이 있다.

두 번째 방법은 중간물떼기(출수전 40~30일) 후 논물을 얕게(3∼5cm)대고 자연적으로 말리며 다시 얕게 대어주면서 이삭이 익을 때까지 반복하는 방법이다. 농가에서는 위 방법만 잘 실천해도 상시담수 대비 각각 25.2%와 63.0%의 온실가스를 감축하는 효과를 볼 수 있다.

아울러 경남도농업기술원은 벼 재배에 필요한 질소사용 적정량을 10a당 7kg으로 제시하고 있다.

간혹 일부 농가에서 생육촉진을 위해 비료를 필요 이상으로 질소(n)질 비료를 너무 많이 사용하면 각종 부작용이 발생하고 유실된 비료는 환경오염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반드시 권장량의 비료를 살포해야 한다.

모를 낸 후 14일경이 지나면 벼 새끼칠거름을 살포하는데, 밑거름으로 맞춤형 비료를 전량 살포한 농가는 주지 않아야 한다.

도 농업기술원 기술보급과 손창환 과장은 “고품질 쌀 생산을 위해 질소 적정량 시비와 기후변화 대응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벼논 물 관리를 실천하여 주시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