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통령 선거
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KNN 100세시대 건강하이소
행복밥집 편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학교급식사고 주로 식중독
상태바
학교급식사고 주로 식중독
  • 이균성 기자
  • 승인 2007.10.20 15: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4년부터 올7월까지 9,239명 발생

2004년부터 2007년 7월 말까지 우리나라의 각급 학교에서 발생한 학교급식사고는 주로

병원성대장균에 의한 식중독이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식약청이 국회 문희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전체 급식사고 환자 9,239명 중 80%인

6,556명이 병원성대장균 등의 식중독균에 의한 것으로 밝혀졌고 이 중 노로바이러스(주로

장염을 일으키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가 881명이며 노로바이러스와 기타 식중독균에

동시에 감염된 환자가 720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급식사고의 원인균을 규명하지 못해 ‘원인균 불명 학교급식사고 환자’로 분류된 인

원도 22개 학교 1,082명에 달한 것으로 조사됐다.

급식사고를 유발한 원인식품을 규명하는 것이 급식사고 예방의 중요한 요소임에도 불구하고

감염경로 규명률이 극히 저조한 실정인 것이다.

2004년부터 2007년 9월 말 현재까지 파악된 학교급식사고는 총 75건으로 이 중 58.7%인

44건에 대해서는 그 감염경로 조차도 규명하지 못 했다.

일본의 경우 2001년 736명의 집단환자가 발생했을 때 일본 보건당국은 두부와 양배추에서

노로바이러스를 검출해 원인식품을 규명하는데 성공하는 등 일본의 원인식품 규명률은

56.6%에 이르고 있다.


반면 우리나라의 경우 보건당국이 시행하고 있는 역학조사 기법으로는 원인균만 규명할 수

있을 뿐 사고를 일으킨 음식이나 식품원료의 파악조차도 어려운 실정이다.

이에 문희 의원은 “ 1만986개 학교에서 744만 명에 달하는 학생들이 급식사고에 무방비로

노출돼 있다”며 시급한 대책 마련이 요구된다고 강조했다.

이 균성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