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통령 선거
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상태바
  • 이규순 기자
  • 승인 2009.09.28 17: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쌀 재고는 쌓여만 가고 수매는 줄어들고 1년 농사 망쳐야 하는 주임마님의 마음을 아는지 모르는지 자기들은 풍년이라고 좋아하면 이웃끼리 마주보고 누런 얼굴을 내밀고 고개 숙여 축하인사를 나누고 있다.

조유식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