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 PDF 지면보기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최근 김해종합뉴스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時도 아닌 것이
행복밥집
TV 방송 영상
커뮤니티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배달종사자용 공제보험상품’ 첫 출시…보험사 대비 최대 32% 저렴
상태바
‘배달종사자용 공제보험상품’ 첫 출시…보험사 대비 최대 32% 저렴
  • 이근희 서울권역본부장
  • 승인 2024.06.25 14: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민생토론회 후속조치…배달 시간만큼 보험료 과금, 시중 대비 16~32% 저렴
시간당 보험료도 평균 714원으로, 연·월 단위 공제상품은 120만 원으로 인하

보험사 대비 최대 32% 저렴한 배달종사자용 공제보험상품이 출시됐다.

국토교통부는 배달종사자의 유상운송용 보험료 인하와 가입률을 높이기 위해 설립한 배달서비스 공제조합이 사업 개시 준비를 마치고 25일 첫 시간제 공제보험상품을 출시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제보험상품 출시는 지난달 14일 개최한 제25차 국민과 함께하는 민생토론회의 후속조치의 일환이다.

조합은 배달종사자의 업무 환경에 특화된 시간제 공제상품과 연·월 단위 공제상품을 시중 대비 16%~32% 저렴하게 제공한다. 국토부는 종사자 수요가 큰 시간제 공제상품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출시해 나갈 계획이다.

시간제 공제상품은 배달종사자가 실제로 배달을 수행하는 시간만 측정해 보험료 과금이 이뤄지는 상품이다.

유상운송용 시간단위 공제보험(25일 출시)은 현행 시간당 평균 853원에서 714원으로 낮아지고, 유상운송용 연·월(30일) 단위 공제보험(8월 말 출시)은 현행 연간 178만 원에서 120만 원으로 낮아진다.

정부와 조합은 저렴한 보험료를 통해 보험 가입 문턱을 낮춰 현재 40%에 머물러 있는 유상운송용 보험 가입률을 5년 내 80%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또한 향후 보험료를 매월 내되 무사고 때 보험료를 즉각 인하하는 월단위 보험을 업계 최초로 도입하기로 했다.

이로써 무사고에 따른 보험료 절감 효과를 즉시 체감할 수 있도록 해 안전운행을 유도하는 한편, 그동안 사고이력·연령에 따라 보험 가입이 거절됐던 배달종사자들도 누구나 보험에 가입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조합은 고품질의 보상서비스 제공을 위해 민간보험사와의 협업을 통해 사고 발생 때 고객센터·현장출동·대물 손해사정 등의 보험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이 밖에도 조합은 배달종사자들의 수요에 특화된 제휴 신용카드, 건강검진 지원, 안전교육 이수 및 운행기록장치 장착 때 보험료 할인 등 실질적인 혜택을 담은 다양한 제휴서비스 제공도 추진한다.

공제상품은 각 배달대행 플랫폼별 모바일 애플리케이션과 공제조합 누리집(deliveryservice.or.kr) 등을 통해 25일부터 순차적으로 가입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