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 PDF 지면보기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과월호 호수이미지
최근 김해종합뉴스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時도 아닌 것이
행복밥집
TV 방송 영상
커뮤니티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경남도 지역특화형비자’ 외국인에 큰 인기
상태바
‘경남도 지역특화형비자’ 외국인에 큰 인기
  • 장종석 경남권역본부장
  • 승인 2024.06.07 13: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인구개념 적용으로 인구소멸지역을 포함한 김해·창원지역 제조업체 빈 일자리 해소와 인구 증가 기여

경남도는 법무부 지역특화형 비자 사업 추천서와 관련해, 5월 말 기준 외국인 지역우수인재 150명(정원 250명)의 신청자를 받았다.

지역특화형 비자사업이란 지역사회의 인구감소 대응과 지역경제 활성화를 목표로 외국인에게 거주비자(F-2계열)를 발급해 주는 것이다.

이 사업은 지난해 고성군 1개 시범사업(80명)에서 올해부터 도내 인구소멸지역 11개 시군으로 전면 확대 시행했다. 

도내 인구감소지역 전역에서 우수한 외국인의 유치와 안정적인 정착을 지원하고 있으며, 경남도는 특히 생활인구 개념을 적용해 인구소멸지역에 거주하며, 취업은 인근 지역에서도 할 수 있도록 허용햇다.

3월부터 접수받기 시작한 지역특화형 비자는 사업 시작 2달 만에 정원 대비 신청자수 60%를 채우며, 외국인 근로자의 큰 호응을 받고 있다.

특히 생활인구개념의 효과로 밀양과 함안지역은 신청자가 100여 명에 달하고 있다. 또한 고성·산청의 경우 항공기 제조업체의 외국인 근로자 취업이 계속 이루어지고 있어 우주항공청 개청의 효과를 일자리 분야에서도 확인할 수 있다.

경남지역이 외국인 근로자들에게 인기있는 이유로는 ▲제조업 중심의 일자리가 풍부하고 ▲지역별로 교통 인프라가 잘 구축되어 있으며 ▲외국인 근로자들이 선호하는 김해 동상동 지역을 중심으로 아울렛, 쇼핑타운 등 지역상권이 다양하게 발달되어 있고 ▲외국인 인력 유관기관과 실시간 소통창구인 단체 카톡방을 개설해 정보공유와 애로사항을 즉시 해결하고 있으며, 외국인근로자지원센터의 자원봉사자인 국가별 리더들이 지속 홍보하는 점을 들 수 있다.

현재 지역특화형 비자 발급 신청자를 보면, 도내 지역이 아닌 서울·경기 지역 등 수도권에서 졸업한 외국인 유학생들도 경남에 일자리를 구하고 정착하기 위해 찾아오는 사례가 많다.

이는 도내에는 건실한 중견 제조업체가 많아 지역특화형 비자 발급조건인 국민총소득(GNI)기준 70%를 충족시킬 수 있고, 기업체에서도 안정적으로 5년 이상 고용유지가 가능한 외국인 근로자를 선호하는 것으로 보인다.

도는 지역특화형 비자사업의 호응으로, 비자 쿼터 확대와 함께 사업대상지를 인구감소지역(밀양 등 11개 시군)에서 인구소멸관심지역(통영·사천)까지 확대해줄 것을 법무부에 건의했다.

경남도는 도내 기업체가 도 인력지원과 외국인인력팀에 외국인 근로자 구인을 신청하면 외국인 근로자를 매칭하는 계획도 수립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