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김해종합뉴스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행복밥집
TV 방송 영상
커뮤니티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국토부, ‘자율주행 디지털 맵 포럼’ 발족…산학연관 52곳 참여
상태바
국토부, ‘자율주행 디지털 맵 포럼’ 발족…산학연관 52곳 참여
  • 이근희 서울권역본부장<영남매일ㆍyn뉴스>
  • 승인 2022.09.22 16: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밀도로지도 갱신 체계 개선·도로 변화정보 갱신 주기 단축 등 기대”

자율주행차의 상용화 지원을 위한 ‘정밀도로지도’의 활용도를 높이기 위해 산·학·연·관을 아우르는 협력의 장이 마련됐다.  

국토교통부는 20일 정밀도로지도의 신속하고 효율적인 구축 및 갱신과 활용도를 높이기 위한 ‘자율주행 디지털 맵 포럼’을 발족했다고 밝혔다.

이 포럼은 전자지도 제작, 자율주행 기술 관련 산·학·연·관 52개 기관이 참여하며 한국도로공사 등 공공기관 6곳과 카카오모빌리티 등 민간기업 39곳, 연구원 2곳, 협회·재단법인 3곳이 참여하는 논의체로 발족했다. 

제도협력, 기술협력, 사업협력 등 3개 분과로 구성·운영될 예정이다.

그동안 국토부는 자율주행차 상용화 지원을 위해 전국 주요도로를 대상으로 정밀도로지도를 구축하고 기존 구축구간 중 달라진 부분은 연 단위로 갱신해 민간에 무상으로 제공해왔다.

이렇게 구축한 정밀도로지도 구간은 지난해 기준 2만 653km에 달한다.

하지만 정밀도로지도 구축 물량이 많아지면서 변화정보를 신속히 파악하기 어렵고 갱신 비용도 급격하게 증가하고 있는 상황이다. 

국토부는 정밀도로지도 관련 업계가 변화정보 수집을 위해 각 회사별로 인력 및 장비를 별도로 투입하고 있어 이에 대한 개선 요구도 업계를 중심으로 지속 제기돼 왔다고 설명했다.

이번에 발족하는 포럼은 분기별로 분과회의를 열고 반기별로 전체회의를 개최하는 방식으로 운영된다.

각 분과회의에서는 민관이 수집해야 하는 도로 변화정보의 종류와 형식, 해당 데이터의 수집·관리·배포, 사업용 차량 등을 활용한 신속한 지도갱신, 관련 정보의 공유 및 사업 모델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국토부는 포럼을 통해 정밀도로지도 갱신 체계를 개선하고 현재 연 단위인 도로 변화정보 갱신 주기를 내년에는 1개월 이내로, 2030년에는 실시간으로 각각 단축하겠다고 제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