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김해종합뉴스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행복밥집
TV 방송 영상
커뮤니티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문화재청, 고인돌 훼손 법적조치... 경찰, 김해시장 등 조사
상태바
문화재청, 고인돌 훼손 법적조치... 경찰, 김해시장 등 조사
  • 미디어부
  • 승인 2022.08.18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해 고인돌 정비사업 현장.
김해 고인돌 정비사업 현장.

[김해=뉴시스] 김상우 기자 = 세계 최대 김해 고인돌을 정비하는 과정에서 훼손한 김해시를 상대로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18일 경남 김해중부경찰서에 따르면 문화재청이 김해시 구산동 지석묘(고인돌·경남도기념물 제280호)를 훼손했다며 매장문화재 보호 및 조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김해시장을 고발했다.

문화재청은 고인돌을 훼손한 유적 정비사업 시행 주체인 김해시장을 피고발인으로 전자문서로 김해중부경찰서에 고발장을 접수했다.

경찰은 고발장 내용을 검토한 뒤 정비사업을 담당한 김해시청 전·현직 직원을 대상으로 조사를 벌인다.

고발장은 김해시가 고인돌 정비사업을 하면서 상석 주변 박석(얇고 넓은돌), 주변부 문화층(특정시대 문화를 알려 주는 지층) 일부 등을 훼손했다는 내용이다.

문화재청은 정비사업부지 내 관로시설 등을 하면서 중장비 굴착으로 문화층 대부분이 파괴된 것을 확인했다.

구산동 지석묘는 2006년 김해 구산동 택지지구개발사업을 하면서 발굴했다.

상석 무게 350t, 고인돌을 중심으로 한 묘역시설이 1615㎡ 달해 세계에서 가장 큰 규모로 학계에서 판단하고 있다.

김해시는 홍태용 시장이 지난 7월 1일 취임해 전임 시장 때 벌어진 일로 현 시장이 고발돼 난감하다는 입장이다.

홍태용 시장은 지난 11일 기자간담회에서 세계 최대 고인돌 훼손에 대해 죄송하다며 사과한 바 있다.

김해 고인돌 정비사업 현장(김해시 제공)
김해 고인돌 정비사업 현장(김해시 제공)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