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김해종합뉴스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행복밥집
TV 방송 영상
커뮤니티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이재오 "MB 잡아넣은 尹이 풀어줘야…김건희 나토? 있는 부인 안 데려갈수야"
상태바
이재오 "MB 잡아넣은 尹이 풀어줘야…김건희 나토? 있는 부인 안 데려갈수야"
  • 미디어부
  • 승인 2022.06.29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28일(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왕궁에서 열린 펠리페 6세 스페인 국왕 내외 주최 만찬에 참석하고 있다. (나토정상회의 사무국 영상 캡쳐)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이재오 국민의힘 상임고문은 윤석열 대통령이 8·15 광복절 특사에 MB를 당연히 포함시켜야 한다고 주문했다.

이 고문은 2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형사재판에선 '다스가 MB 것'이라고 했지만 민사 재판을 한다면 '주식 하나도 없고 배당도 하나도 안 받았는데 이명박 것 아니다'라고 판단할 것"이라며 "대한민국 법원 민사, 형사가 판결을 달리하는 사건으로 이를 정상적인 소송이라고 볼 수 없다"고 지적했다.

따라서 "이는 정치 보복으로 정치보복에 검찰이 총대 맨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 고문은 윤 대통령이 2018년 3월 서울 중앙지검장으로 있으면서 MB 기소를 총지휘 "(MB를) 잡아넣었으니까 이제 풀어줘야 한다"며 "사면은 대통령 고유권한이지만 이명박 대통령의 사면복권은 당연히 해야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진행자가 "MB, 김경수 전 경남지사 두 사람 같이 사면될 가능성이 커보인다"고 묻자 이 고문은 "다른 사람은 모르겠고 MB는 당연히 해야한다"며 선을 그었다.

한편 김건희 여사가 윤 대통령 나토정상회담 참석에 동행한 것에 대해 이 고문은 "부부동반하게 돼 있는데 있는 부인을 안 데려갈 수 없는 일 아닌가"라며 "가서 어떻게 하느냐가 문제다"고 동행은 자연스러운 일이라고 했다.

이어 "나토 회의의 경우 대통령 부인이 따로 별나게, 특별하게 튀는 일정은 없다"며 김건희 여사가 다른 해석을 낳게할 정치적 움직임을 보이지 않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