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행복밥집
TV 방송 영상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文사저에 밤새 쩌렁쩌렁 '국민교육헌장'…주민들 "이럴 수가"
상태바
文사저에 밤새 쩌렁쩌렁 '국민교육헌장'…주민들 "이럴 수가"
  • 미디어부
  • 승인 2022.05.12 11:5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전 대통령 귀향 둘째 날인 11일 경남 양산 평산마을 문 전 대통령 사저 앞 도로에서 보수단체가 문 전 대통령 비판 시위를 하고 있다. 2022.5.11/뉴스1 © News1 김영훈 기자

(양산=뉴스1) 김명규 기자 = 문재인 전 대통령 사저가 있는 경남 양산시 하북면 평산마을에서 11일부터 집회를 벌여온 한 보수단체가 밤새 확성기를 통해 '국민교육헌장'을 틀어 소음에 시달린 주민들이 진정서를 제출했다.

사저 근처에 위치한 주민들은 "도가 지나쳤다"며 11일 밤부터 마을 이장 등에게 불만을 털어놨고 마을 이장과 함께 진정서를 작성해 12일 오전 경찰에 전달한 것으로 전해진다.

평산마을의 한 주민은 "밤새 박정희 정권 당시 주로 들을 수 있던 국민교육헌장이 마을에 울려퍼졌다"며 "노모도 모시고 사는데 확성기 소리에 불만이 이만저만이 아니다"고 말했다.

또 다른 주민은 "밤에 잠을 설쳤다"며 "심해도 너무 심하다. 아침에 이웃주민이 진정서 양식을 들고 왔길래 사인해줬다"고 말했다.

경찰은 해당 단체가 야간 소음제한 기준인 55dB이하로 시위차량 방송을 틀어놓은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주거지역의 경우 주간 65dB, 야간 60dB, 심야 55dB 이하면 법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는다.

경찰 관계자는 "법적으로 문제가 되지 않은 것으로 보이지만 진정서가 접수된 만큼 주민들의 불편을 해소할 수 있는 방안으로 검토·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해당 보수단체는 내달 초까지 평산마을에서 집회를 진행하겠다고 경찰에 신고를 한 상태다. 이 때문에 주민들의 불편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영축산(해발 1082m) 자락에 안겨 있는 양산 평산마을에는 총 48가구가 거주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