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행복밥집
TV 방송 영상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경남도-김해시, 발주공사업체 이렇게 개선했습니다
상태바
경남도-김해시, 발주공사업체 이렇게 개선했습니다
  • 민원현장 취재팀
  • 승인 2022.04.20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 3월 23일자 민원현장 고발보도
경남도-김해시, 발주공사업체 이렇게 개선했습니다

영남권 화훼종합유통센터 건립 농민들 `반발`

지상 6m 높이로 토사 쌓아 올리면 주변 농지 피해 막심 반발
도로 확장도 안 하고 매일 수백 대 중장비 오가면 도로 파손된다
아스발트 도로 차선 따라 파이프 박아 철 울타리 도로 파손 `자행`

경상남도가 농식품부 공모사업으로 국비를 지원받아 화훼 주산지인 김해시 강동에 영남권 화훼종합유통센터를 건립하고 있다.

경남도는 국비 40억 원과 도비 12억 원 시비 28억 원, 자부담 20억 원 등 모두 100억 원을 들여 김해시 강동 일대 4만 9175㎡ 부지에 공판ㆍ경매장, 선별장, 집하장, 저온저장고 등의 시설을 갖춘 화훼유통센터를 당초 2020년 완공할 예정이었지만 토지보상 지연으로 미루어져 지난달 공사 착공을 위한 기초 시설을 하고 있다.

농민들은 "기존의 도로도 너무 협소하기 때문에 도로를 확장하지 않고 이 상태에서 공사를 위해 대형 중장비와 덤프트럭들이 매일 수백 대가 오갈 것인데 농민들은 농기기를 끌고 어디로 다니라는 말인가"라며 분통을 터트렸다.

본사에 전화로 민원을 제기한 전산마을 한 주민은 "도로가 협소한 농로이지만 출ㆍ퇴근 시간대에는 많은 시민들이 정체구간의 도로를 피해 이 길을 이용하고 있는데 가끔 대형 덤프트럭을 만날 때가 있는데 겨우 지나갈 정도로 농로가 협소한데 이 도로를 확장하지 않고 수백만 톤의 토사를 실어 나르겠다는 발상 자체가 어처구니없다"라며 행정을 질타했다.

또 다른 농민은 "저기 좀 보세요. 아니 정부와 경남도, 김해시가 예산을 들여 하는 공사인데 아스발트 도로에 구멍을 뚫어 파이프를 박아 울타리를 쳐놨지 않습니까. 지금 도로도 비좁은 편인데 도로를 침범하여 공사장 울타리를 쳐 도로를 더 협소하게 해 놓았습니다. 서민들은 새벽시장 도로변에 물건 하나 내 놓아도 불법이라며 달랑 싣고 가면서 저거들은(김해시) 이런 불법을 저질러 농민들을 불편하게 하는데 화가 치밀어 오릅니다"라고 했다.(생략)

이 같은 보도가 나간 후 김해시와 경상남도 공사 발주업체가 우선, 도로 불법점유시설물들을 철거하여 원상 복구 시켰다고 알려와 현장 확인을 거처 다음과 같이 원상 복구된 현장을 보도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