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통령 선거
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KNN 100세시대 건강하이소
행복밥집 편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유세차에 다가 선 홍준표…'尹 돕지마라'에 "그러다 이재명 되면 어쩌나"
상태바
유세차에 다가 선 홍준표…'尹 돕지마라'에 "그러다 이재명 되면 어쩌나"
  • 미디어부
  • 승인 2021.12.04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 News1 공정식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국민의힘 홍준표 의원이 윤석열 대선후보를 강건너 불 구경하지 않겠다는 뜻을 드러냈다. 이전과 달리 보다 적극적으로 지원에 나서겠다는 것.

홍 의원은 4일 자신이 만든 소통채널 '청년의꿈'에서 "홍 의원이 파리떼들 사이로 가는 것을 반대한다. 불펜에서 기다리면 분명 기회가 올 것이다"며 멀발치 백의종군 선에서 그쳐달라는 요구에 "그러다가 이재명이가 되면 어쩌지요?"라며 정권교체를 위해선 마이크도 잡을 수 있다고 했다.

그동안 '백의종군', '투표는 하겠다'고 선을 그은 뒤 그 이상 넘어서진 않았던 홍 의원은 지난 2일 윤석열 후보와 3시간 40여분간의 만찬을 통해 "윤 후보가 적극적으로 나서 이준석 대표를 잡아야 한다"는 등의 조언을 했다.

이어 홍 의원은 3일 '청년의 꿈'에서 "홍 의원이 선대위에 합류한다는 말이 있다"라는 물음에 "아직은 선결문제가 좀 있다"고 답, 몇 몇 조건만 해결되면 지원에 나설 수 있다는 신호를 보냈다.

3일 밤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 합류 소식에 홍 의원은 "(윤 후보가) 나를 이용해서 대선 캠프를 완성했다면 그 또한 훌륭한 책략이고 만족한다"며 "(내가) 몽니(를 부리고 있다는 오해에서)도 벗어났으니 다행이다"고 긍정 평가했다.

또 홍 의원은 윤 후보가 Δ 선대위는 김종인 원톱 Δ 이준석 대표와 긴밀한 소통을 공개적으로 천명한데다 자신의 요구(후보가 직접 움직여 이준석을 잡아라) 를 상당부분 이행한 만큼 지금까지의 비평가적 '백의종군'에서 전선에 서는 '백의종군'으로 자세전환할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