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대통령 선거
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육군훈련소, 청력 이상에 따른 병원 진료 건수 3년 6개월간 165건 달해
상태바
육군훈련소, 청력 이상에 따른 병원 진료 건수 3년 6개월간 165건 달해
  • 조민정 기자
  • 승인 2021.10.13 12: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육군서 워리어플랫폼 장비로 보급 나선 청력보호용 헤드셋,
사격 훈련 참여하는 교육생들도 활용 가능하도록 보급 확대해야!

현재 장병들이 입대 직후 처음 사격 훈련을 경험하는 육군훈련소나 육군 각 부대의 사격장에는 훈련 시 개인별로 지급되는 이어플러그 외에 장병들의 청력을 보호할 마땅한 장비가 배치되어 있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이에 특전사나 일부 전방 보병대대에 병사들의 청력보호를 위해 보급하고 있는 워리어플랫폼 청력보호 헤드셋과 같은 보호장비를 일반 군 사격장에서도 적극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개선해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회 국방위원회 민홍철 위원장(더불어민주당‧경남 김해갑)이 육군훈련소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부터 올해 6월까지 3년 6개월 동안 훈련 도중 청력 이상을 호소한 인원들에 대한 진료 건수가 총 165건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군 입대 이후 청력에 문제가 생기는 이유는 다양하지만, 가장 빈번한 원인 중 하나는 바로 ‘사격 시 발생하는 소음’이다. 실제로 현재 사격 간 발생하는 소음은 약 100~170db 사이로 그대로 노출될 경우 청력에 심각한 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 수준이다.

육군에서는 얼마 전부터 이 문제에 대응하기 위해 특전사나 일부 보병부대에 워리어플랫폼 장비 중 하나로 청력보호용 헤드셋과 이어셋을 보급하고 있으나, 군 내 사격장의 청력보호용 장비 도입은 아직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민홍철 국방위원장은 “현재 육군이 워리어플랫폼 장비로 보급하는 청력보호 헤드셋의 도입 목적이 장병들의 청력보호라면 해당 장비가 군의 사격훈련장에 도입되지 못할 이유는 없다”면서 “육군에서는 현재 특전사나 전방부대에만 보급되고 있는 청력보호용 장비를 일반 군 사격장에도 보급해 훈련 간 모든 장병들의 청력보호에 활용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