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 카메라고발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BTS, 빌보드 62년 역사 최초 기록 썼다…외신 집중조명
상태바
BTS, 빌보드 62년 역사 최초 기록 썼다…외신 집중조명
  • 미디어부
  • 승인 2021.07.22 09: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빅히트 뮤직 제공 © 뉴스1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버터'(Butter)에 이어 신곡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로 빌보드 '핫 100' 1위를 배턴터치, 미국 대중음악사에 큰 이정표를 남긴 데 대해 외신도 주목했다.

방탄소년단은 빌보드의 최신 차트(7월24일자)에서 신곡 '퍼미션 투 댄스'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 1위를 거머쥐었다. 차트 진입과 동시에 1위로 직행하는 이른바 '핫샷 데뷔'를 이룬 것. 특히 방탄소년단은 직전 차트까지 디지털 싱글 '버터'로 7주 연속 '핫100' 정상을 지키다 신곡으로 또다시 정상을 꿰차며 1위 배턴터치에 성공했다.

빌보드는 '핫100' 1위 자체 배턴터치가 2018년 7월 드레이크 이후 3년 만에 나온 기록이라고 밝혔다. 방탄소년단 이전에 '핫 100' 1위를 자체 배턴터치한 가수는 드레이크를 포함해 저스틴 비버, 위켄드, 테일러 스위프트, 블랙 아이드 피스, 비틀스 등 13팀에 불과했다.

방탄소년단은 '핫100' 1위를 자체 배턴터치한 14번째 가수로 이름을 올렸을뿐 아니라 빌보드 역사에 독보적인 이정표를 남겼다. 빌보드에 따르면 '핫 100'에 핫샷 데뷔한 뒤 7주 이상 1위를 지키다 자신의 다른 곡으로 '핫 100' 1위를 대체한 가수는 퍼프 대디, 드레이크, 그리고 방탄소년단뿐이며, 그룹으로는 빌보드 62년 11개월 역사상 방탄소년단이 유일하다.

방탄소년단의 이러한 업적에 미국의 주요 언론도 주목했다. 경제 전문지 포브스는 "방탄소년단이 '퍼미션 투 댄스'로 자신들의 곡인 '버터'를 밀어내고 '핫 100' 1위를 기록하며, 미국 역사상 (빌보드 '핫 100') 1위를 배턴터치한 극소수의 아티스트 대열에 합류했다"라고 전했다.

온라인 연예매체 벌처는 "그 누구도 방탄소년단이 차트 1위에 오르는 것을 막을 수 없다"며 "이전 곡 '버터'가 지키던 빌보드 '핫 100' 1위를 '퍼미션 투 댄스'로 교체하는, 희귀한 위업을 달성했다"라고 극찬했다. 헤드라인 플래닛과 버슬 역시 방탄소년단의 '핫 100' 1위 배턴터치를 비중 있게 다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