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 카메라고발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박항서의 베트남, 말레이시아 제압…첫 WC 최종예선 진출 눈앞
상태바
박항서의 베트남, 말레이시아 제압…첫 WC 최종예선 진출 눈앞
  • 미디어부
  • 승인 2021.06.12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말레이시아를 극적으로 꺾은 베트남. (AFC 홈페이지 캡처) © 뉴스1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대표팀이 말레이시아를 꺾고 역대 첫 국제축구연맹(FIFA) 월드컵 최종예선 진출을 눈앞에 뒀다.

베트남은 12일(한국시간)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의 알막툼 경기장에서 열린 말레이시아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예선 G조 7차전에서 2-1로 이겼다.

5승1무(승점 17)의 베트남은 이날 인도네시아를 제압한 2위 UAE(5승2패·승점 15)에 2점 앞선 조 선두를 유지했다.

월드컵 아시아지역 2차 예선은 개최국 카타르를 제외한 7개조 1위 팀과 조 2위 중 성적이 좋은 상위 5개 팀이 최종예선에 오른다.

베트남은 16일 열리는 UAE와의 최종전에서 최소 무승부를 거두면 조 1위로 최종예선 무대를 밟을 수 있다. 베트남은 아직까지 월드컵 최종예선에 한 차례도 진출한 적이 없다.

만약 UAE에 패해 조 2위가 되더라도 최종예선에 갈 가능성이 높다.

베트남은 전반 27분 만에 코너킥에서 선제골을 넣었다. 상대 수비가 제대로 걷어내지 못한 공을 문전에 있던 응우엔 티엔린이 헤딩슛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말레이시아의 거친 플레이에 말린 베트남은 후반 28분 브라질 출신 귀화선수인 기예르미 루크레시오에게 페널티킥 동점골을 허용했다.

페널티박스 안에서 헤딩 경쟁을 하던 베트남 수비가 루크레시오에게 거친 파울을 해 페널티킥을 내줬다.

하지만 베트남은 10분 만에 다시 페널티킥으로 결승골을 기록했다.

경기 막판 교체로 들어간 응우엔 반토안이 말레이시아의 파울로 쓰러졌고, 키커로 나선 주장 퀘 응옥 하이가 침착하게 마무리 지었다. 결국 베트남은 귀중한 승점 3을 얻으며 최종예선 진출의 8부 능선을 넘었다.

한편 신태용 감독이 지휘하고 있는 인도네시아는 UAE에 0-5로 크게 졌다. 인도네시아는 최하위인 5위(승점 1·1무7패)에 머물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