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매일·YN뉴스 기획특집
카메라고발
다시보는 부끄러운 김해 현장
행복밥집
TV 방송 영상
행복1%나눔재단 희망캠페인
함께해요 나눔운동
만평 구돌이선생
時도 아닌 것이
이슈단체 ㅡ 이슈인물
커뮤니티
파사석탑이 있던 호계사(虎溪寺)
상태바
파사석탑이 있던 호계사(虎溪寺)
  • 조유식취재본부장
  • 승인 2019.10.15 14: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계사(虎溪寺)에 대한 기록은 고려시대 목암(睦庵) 일연(一然, 1206~1289)이 지은 '삼국유사(三國遺事)'에 전한다.

'삼국유사' 권3 탑상(塔像) 편에는 호계사에 파사석탑이 봉안되어 있다고 한다. 이 석탑은 서기 48년 김수로왕의 왕비 허황옥(許黃玉)이 서역의 아유타국(阿踰陀國)에서 배에 싣고 온 석탑이라고 기록되어 있다.

기록에 의하면 수로왕이 허황옥을 맞이하고 함께 나라를 다스린 것이 150여 년이었다고 한다. 이때까지 해동에 아직 절을 세우고 불법을 받드는 일이 없었다고 한다. 사찰은 452년, 제8대 질지왕(銍知王) 2년에 이르러서야 세워졌다. 질지왕이 창건하고 파사석탑을 봉안한 곳이 호계사였다.

현재 파사석탑은 김수로왕비릉 경내에 있다.

호계사가 있던 곳은 지금의 연화사(동상동 포교당) 자리이며 호계사 연못에서 흘려 나온 물이 흐르는 하천이 동상동 주민자치센터 앞에서 부원동 김해관광호텔 옆으로 복계된 호계천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